회원등록
sksnaxj
바로가기
제목 없음

 

 kkkviae1
나눔터
나눔터는 본당의 얼굴입니다.저속한 내용.본당 이미지와 관계없는 내용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합니다 .
작성자 이용민
작성일 2019-03-31
ㆍ조회: 26  
희망을 가집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작년에 계약해지 된  40대 후반남성입니다.
서울역에서 8년간 노숙생활 할 때 우연히 노숙인자활잡지(big issue)를 알게  되었고  1년넘게 판매하였습니다.
그러던중 우연히 예전직장 동료를 만나게 되었고 그의 도움으로 회사에 취직을 하였습니다.
2012년 12월 17일 유난히 추운날 첫출근이 기억납니다.
즐거운 나날이었습니다. 소속감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았고 출퇴근 자체도 행복했습니다.
신림동에 고시원을 얻고 예전 빚을 조금씩 갚으며 5년넘게 일을 하였습니다.
작년 6월 예상치 못한 계약해지에 너무나 큰충격을 받았고
퇴직금으로 빚을 갚고 이제 없겠지 했는데 오래된 채무를 갚는 와중에 보증쓴 다른 채무가 부활해 은행압류가 되었고 핸드폰도 정지 되었습니다.
실업급여가 작년 11월에 끝났는데 일자리 구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주민센터에 편지도 보냈는데 소식이 없습니다.
고시원비가 밀려 몰래 나가야지경입니다.
원장님께 미리 죄송합니다.
고시원에서 나오는 밥에 물말아 하루하루 버티고 있습니다.김치한조각 살 돈도 없네요.
너무나 끔직한 경험의 노숙생활이 두려워 일단 다시서기같은 쉼터로 갈
예정입니다.
몰골이 말이 아니고 현기증이 지속적으로 괴롭히네요.
체중이 40초반까지 내려간듯합니다.
길거리에 먹다남은 커피나 콜라로 배를 채우기도 합니다.
나올 때 여비와 현제밥값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십시일반 8만원만 빌려주신다면 기약할 수 없지만 취업후 월급날 꼭갚겠습니다.메일이나 카톡은 살아있어 메세지 주시면 됩니다.부탁드립니다
끝까지 버티다보면 안정된 삶이 기다리겠지요.희망을 가지겠습니다.
어려울 때만 기도하는 얄팍한 사람이지만 힘들고 부족해도
인간미는 잃지 않도록 살겠습니다.
똥밭에 굴러도 이승이 낫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아무리 최악이지만 못된 생각은 하지 않겠습니다.
우리은행 1002 359 748862 예금주  이용민
메일 good2013sus@naver.com
카톡:goodgg77
너무 창피하고 죄송합니다.
은총이 가득하세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62 하느님이 사랑한 당신을 오아녜스 2019-06-03 20
1061 마더 데레사의 명언 오아녜스 2019-04-02 35
1060 희망을 가집니다. 이용민 2019-03-31 26
1059 사순시기 양심성찰 오아녜스 2019-03-08 45
1058 [ 낙태공론화 ]관련하여, 함께 기도바랍니다 . . 김준 2019-01-05 52
1057 ☆ 대림 시기 ☆ 관리자 2018-12-02 81
1056    Re..비아동본당 성탄 합동판공성사 관리자 2018-12-02 125
1055 ★ 별빛 서리 내리는 밤에 ★ 오아녜스 2018-11-30 67
1054 (부고) 조진무 도미니코 신부님 선종 [1] 관리자 2018-11-09 156
1053 내 마음의 깊이 오아녜스 2018-09-08 128
1052 성모성월에 드리는 기도 [2] 오아녜스 2018-05-26 365
1051 부활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2] 오아녜스 2018-03-28 372
1050 오시는 아기 예수님을 기다리며 오아녜스 2017-12-10 423
1049 2017년 평신도 주일 강론 [1] 관리자 2017-11-20 405
1048 박하향 가을 그대에게 [1] 오아녜스 2017-10-14 495
1047 행복한 삶 윤기철 2017-09-27 378
12345678910,,,67

506-300 : 광주광역시 광산구 비아동66-5 (비아중앙로 1)
사무실:953-9107 FAX:953-9105 주임신부:953-9962 보좌신부:954-9963 수녀원:955-9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