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sksnaxj
바로가기
제목 없음

 

 kkkviae1
나눔터
나눔터는 본당의 얼굴입니다.저속한 내용.본당 이미지와 관계없는 내용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합니다 .
작성자 요한
작성일 2019-10-27
ㆍ조회: 58  
너는 또 다른 나
<너는또 다른 나>


 우리나라의 사회 갈등 비용이 년간 240조원 이며 OECD 국가중 두 번째 라고 합니다.
요즈음 들어 부부갈등으로 이혼하는 비율도 높아지고 사소한 다툼으로 흉기로 찌르고 죽이는 살인 사건도 부쩍 증가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마음에 사랑보다는 분노와 미움이 점점 커져가고 사회는 점점 더 삭막해지고 협동보다는 혼자만 살아남는 적자생존, 무한경쟁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2000년 전에 예수께서는 이웃을 내 몸같이 사랑하라 하셨습니다. 그러나 2000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우리는 서로 사랑하지 못하고 서로 미워하고 싸우기 일쑤입니다.

 우리는 왜 서로 사랑하지 못할까요. 그 이유는 우리가 서로를 남으로 보기 때문입니다. 서로를 남으로 보는 한 서로 사랑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입니다.

 서로 사랑하기 위해서는 서로를 남이 아닌 [또 다른 나]로 보아야 합니다.

우리 서로가 남이 아니라 또 다른 나인 이유는 우리 서로의 본질이 하나님의 사랑으로 같고 현상도 행복한 삶을 추구하는 인간으로 같아 우리 서로는 본질과 현상이 같은 둘이 아닌 하나의 운명공동체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을 또 다른 나로 보고 나인 형제자매로 대한다면 우리는 능히 서로를 사랑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서로를 또 다른 나로 보고 서로 사랑한다면 사회의 모든 갈등은 사라지고 삭막한 무한 경쟁이 아닌 사랑이 넘치는 무한 협동의 아름답고 행복한 세상이 될 것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63 양치기 소년의 꿈 오아녜스 2019-12-04 69
1062 너는 또 다른 나 요한 2019-10-27 58
1061 하느님이 사랑한 당신을 오아녜스 2019-06-03 91
1060 마더 데레사의 명언 오아녜스 2019-04-02 94
1059 사순시기 양심성찰 오아녜스 2019-03-08 111
1058 [ 한사람의생명 ]관련하여, 함께 기도바랍니다 . . 김준 2019-01-05 115
1057 ☆ 대림 시기 ☆ 관리자 2018-12-02 128
1056    Re..비아동본당 성탄 합동판공성사 관리자 2018-12-02 144
1055 ★ 별빛 서리 내리는 밤에 ★ 오아녜스 2018-11-30 92
1054 (부고) 조진무 도미니코 신부님 선종 [1] 관리자 2018-11-09 190
1053 내 마음의 깊이 오아녜스 2018-09-08 146
1052 성모성월에 드리는 기도 [2] 오아녜스 2018-05-26 392
1051 부활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2] 오아녜스 2018-03-28 403
1050 오시는 아기 예수님을 기다리며 오아녜스 2017-12-10 456
1049 2017년 평신도 주일 강론 [1] 관리자 2017-11-20 438
1048 박하향 가을 그대에게 [1] 오아녜스 2017-10-14 524
12345678910,,,67

506-300 : 광주광역시 광산구 비아동66-5 (비아중앙로 1)
사무실:953-9107 FAX:953-9105 주임신부:953-9962 보좌신부:954-9963 수녀원:955-9107